기술적 미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4월 10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Nghĩa của từ 미묘한 문제를 다루다 bằng Tiếng Anh

Dưới đây là những mẫu câu có chứa từ "미묘한 문제를 다루다", trong bộ từ điển Từ điển Hàn Quốc - Tiếng Anh. Chúng ta có thể tham khảo những mẫu câu này để đặt câu trong tình huống cần đặt câu với từ 미묘한 문제를 다루다, hoặc tham khảo ngữ cảnh sử dụng từ 미묘한 문제를 다루다 trong bộ từ điển Từ điển Hàn Quốc - Tiếng Anh

1. 오늘날은 절삭 바퀴와 전기 연마기가 있어서 아주 복잡 미묘한 모양도 절단할 수가 있다.

Today, cutting wheels and electric grinders make possible the cutting of very intricate shapes.

2. 당신은 공명을 통해 목소리를 잘 조절하여 느낌의 미묘한 차이들을 표현할 수 있을 것입니다.

With resonance you will be able to modulate your voice properly and express shades of feeling.

3. 스테이크의 복지 문제를 파악하고 그 문제를 처리할 방법을 찾는다.

They identify welfare concerns in the stake and seek ways to address those concerns.

4. 그리고, 이 저녁식사와 죽음의 미묘한 줄다리기에서 결국 개미들은 균사체를 먹었고, 미이라가 되고, 대가리에서 팍 하고 버섯이 튀어나왔겠죠.

And then -- a delicate dance between dinner and death -- the mycelium is consumed by the ants, they become mummified, and, boing, a mushroom pops out of their head.

5. 새로운 버그나 기술적 미묘 기술적인 문제를 발견한 경우 Google 드라이브에서 바로 문제를 신고하세요.

If you've discovered a new bug or technical issue, report the issue right from Google Drive.

6. ··· 대기권 기체들 간의 미묘한 균형이 깨지게 된다”고 과학 교과서인 「생물의 환경」(Environment of Life)은 기술한다.

The delicate balance between the gases of the atmosphere would be upset.”

7. 가산기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결정하지 못하듯이 ‘컴퓨터’는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결정하지 못한다.

The computer does not decide how to solve the problem any more than the adding machine does.

8. " 전 문제를 기술적 미묘 X개 풀었습니다.

" Mr. Experimenter, I solved X problems.

9. 현 세상의 종교 제도는 오늘날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하기는커녕 문제를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Instead of helping to solve today’s problems, this world’s religious systems add to them.

10. 비슷한 트릭 문제를 풀어봤기 때문이죠.

It was to teach us parallax.

11. 부모님들은 칸 아카데미의 문제를 접하게 될 겁니다 예를 들어 아이들과 같이 문제를 풀 때

Parents know their kids better than anyone, so they can encounter a Khan Academy problem, if they're working through with their child, they can say:

12. 거기 앉아계시는데, 어떤 미묘한 욕구가 생겼을 지도 모르겠네요 프랑스의 한 저명한 사회학자는 "일린크스"라 불렀습니다 약간의 혼란스러운 행동을 동반하는 망상을 말하는데,

Perhaps sitting there, you had a little tingle of a 기술적 미묘 desire for an emotion one eminent French sociologist called "ilinx," the delirium that comes with minor acts of chaos.

13. 발견된 실제 문제를 표시하려면 오류를 클릭합니다.

Click ERROR to display the actual problem found.

14. Google은 베타 채널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조사합니다.

Google will actively investigate issues on the Beta channel.

15. 언어학자들과 인지과학자들은 수년간 이 문제를 연구해왔습니다.

Linguists and cognitive scientists have been exploring this question for many years now.

16. 엘리베이터 문제를 한 번에 하나씩 살펴보죠.

Let's examine the elevator problem one step at a time.

17. 접경 지점에서의 세관 검사는 문제를 가중시켰다.

Customs checks at border crossings added to the problem.

18. 콜아웃 필터링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 알아보기

Learn how to troubleshoot callout filtering.

19. 그런데다 의사들의 문제를 가중시키는 치료상의 사고들이 있다.

And then there were the professional casualties adding to the problems of doctors.

소변을 재활용하려는 기술적 시도들

인간은 매일 당연한 것처럼 배뇨를 실시하고 있지만 소변을 흘리기 위해 수세식 화장실을 사용하는 것에 의한 담수 소비량은 상당히 많고 부적절한 하수 처리는 환경 오염으로 이어진다. 따라서 소변 재활용이 세계를 구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소변을 인간에게 도움이 되는 방법으로 재활용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농업이나 하수도 시스템으로부터 배수에 의한 주변 해역 오염에도 고민이 될 수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는 수단으로 기대되는 게 소변 재활용인 것. 고틀랜드섬에선 2021년부터 스웨덴 농업과학대학 연구팀이 스타트업 새니테이션360(Sanitation360)과 제휴해 물을 사용하지 않는 특수 화장실을 여름 관광 시즌 중 배치하는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이 실험에선 특수 화장실을 이용해 3년간 7만 리터 이상 소변을 회수하는 걸 목표로 기술적 미묘 기술적 미묘 하며 회수한 소변은 새니테이션360이 개발한 프로세스를 이용해 건조해 펠릿상에 성형한 게 보리 등을 재배하는 현지 농가에서비료로 이용될 예정이라고 한다.

소변이 원료가 된 비료를 사용한 보리는 비료가 없는 보리보다 크게 자란다. 새니테이션360 측은 자사 비전으로 전 세계 모든 곳에서 모두 이 방법을 수행하는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소변을 재활용하려는 시도를 하는 건 새니테이션360 뿐 아니라 미국과 호주, 스위스, 에티오피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전 세계 각지 그룹이 관련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이미 하수처리 시스테메서 소변을 분리하는 장치가 미국 오레곤주나 네덜란드 일부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파리 14구에선 대규모 주택에 소변 전용 화장실을 설치할 예정이다. 또 유럽우주기관 ESA도 파리 본사에 80개 소변 전용 화장실을 설치할 계획이다. 소변 전용 화장실은 일시적인 군사 기지와 난민 수용소, 도시 중심부 등 다양한 장소에 설치할 수 있다.

과학자가 소변 전용에 주목하는 건 소변이 질소나 인 등 영양소를 풍부하게 포함하고 있어 비료 등에 활용할 전망이 높기 때문이다. 인간은 현대에서 질소와 인비료 4분의 1을 대체할 만큼 소변을 배출하며 배수관에 흘리지 않고 회수해 방대한 양 담수를 절약하고 배수 시스템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소변을 비료로 재활용하는 방법으로는 여러 가지가 고안됐다. 첫째는 소변을 병원체가 죽을 때까지 저장하고 이후 그대로 토양에 살포하는 것. 이는 주로 저소득 지역 농부가 이용하기 쉬운 수단이다.

또 소변 전용 화장실 자체에 소변으로부터 도움이 되는 성분을 추출하는 시스템을 갖춰 가정마다 필요한 성분을 회수, 수송하는 방법이나 소변 전용 화장실에 건조한 소변만 회수하는 장치를 구비하는 방법도 있다. 건물 전체에서 건조한 소변만 집적하는 탱크를 갖추는 방법도 고안되어 있다.

미국 3개주에서 소변 전용 시스템을 채택한 경우를 시뮬레이션한 연구에선 소변 전용 시스템을 가진 곳에선 하수 시스템으로부터 온실 가스 배출량이 47%, 에너지 소비 41%, 담수 사용량 50%, 배수로부터 영양 오염 64%까지 줄일 수 있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렇게 소변 전용에는 큰 가능성이 숨겨져 있지만 인간과 밀접하게 관련된 분야에서 전환을 일으키는 데에는 기술적 제약 뿐 아니라 감정적 문제도 일어날 수 있다.

1990년대부터 2000년대에 걸쳐 개발된 초기 소변 전용 화장실은 소변을 축적하는 작은 그릇이 존재하는 점이나 냄새가 신경 쓰이는 점으로 소비자가 소변 전용 화장실을 심리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웠다.

남아프리카공화국 다반에선 2000∼2002년 콜레라 유행으로 많은 사람이 화장실을 이용하지 않는다는 점이 문제가 되면서 물을 사용하지 않는 드라이트 화장실 설치가 진행됐다. 하지만 여기에서도 화장실이 없는 기술적 미묘 것보다 낫다고 생각했지만 대다수는 돈에 여유가 생기면 부유층이 사용하는 수세식 화장실을 이용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런 가운데 오스트리아 디자인 기업인 EOOS는 사용자가 소변을 누는 장소와 소변을 씻는 물을 흘리는 장소를 미묘하게 기술적 미묘 나눠 액체가 표면을 전달하는 주전자 효과를 이용해 소변을 분리한 화장실 디자인을 개발했다. 소변이 걸린 화장실을 물로 씻어내는 기존 수세식 화장실 장점을 유지한 이 화장실이라면 소변 전용 화장실에 흔히 있는 냄새도 기술적 미묘 신경이 쓰이지 않는다고 한다. 다반에서도 소변은 분리하고 대변은 씻어내는 화장실을 테스트하고 있으며 이 화장실이 보유층에도 받아들여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소변 전용을 진행하려면 단순히 화장실로 소변을 분리할 뿐 아니라 소변을 비료로 사용할 수 있는 형태를 취하지 않으면 안 된다. 병원균이 죽을 때까지 보관, 농지 살포가 용이한 농촌에선 비교적 간단하지만 도시에선 수송이나 보관 비용이 문제가 된다. 소변 95%는 물이기 때문에 연구자는 개별 화장실과 건물 단위로 수집한 소변을 건조시키고 영양소를 추출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소변에서 영양소를 추출하는데 있어 문제가 되는 건 소변에 포함된 요소를 비료로 이용하는데 가수분해하면 유독 암모니아가 되어버린다는 점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는 휘발성 암모니아를 비휘발성 질산암모니아로 변환해 용액을 농축하는 것이나 소변에 구연산을 첨가해 이온 농도를 변화시켜 가수분해가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게 고안되고 있다.

또 소변 활용 방법에는 비료 뿐 기술적 미묘 아니라 미생물연료전지에 소변을 이용해 발전하거나 소변을 이용해 벽돌을 만드는 것 등도 고안되고 있다. ESA는 우주비행사 소변을 월면 기지 건재로 하는 가능성을 검토하고 있다. 소변 전용 시스템을 개발하는 데에는 여러 장벽이 기술적 미묘 존재하지만 많은 연구자가 여전히 구현할 가치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1일 오후 서울 평창동의 서울예술고등학교 강당. 서울예고 1학년 학생 50여명이 모인 오케스트라가 자리에 앉자 지휘자인 안드레스 오로스코-에스트라다(42)가 지휘대에 섰다.

"빈필도 중요하지만 어린 오케스트라와 시간 각별"
안드레스 오로스코-에스트라다(42)는 최근 세계 무대에서 떠오르는 지휘자다. 10여년 전부터 빈 필하모닉, 뮌헨 필, 런던 심포니, 로열 콘세르트 헤보우 등의 초청을 받아 지휘했고 최근 각 나라 오케스트라의 수장으로 일하기 시작했다. 현재 프랑크푸르트 라디오 심포니의 수석 지휘자, 미국 휴스턴 심포니의 예술감독이다. 내년부터는 빈 심포니의 수석 지휘자를 기술적 미묘 맡는다.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이번에 빈필과 함께 한국에 왔다. 3일 대구 콘서트하우스에서 빈필, 피아니스트 예핌 브론프만과 함께 하는 내한 공연은 전석 매진됐다. 이후엔 일본에서 빈필과 함께 세 번 더 무대에 선다. 그는 일부러 한국의 고등학생 오케스트라를 찾아왔다. 주최 측에 부탁해 입국 일정을 하루 앞당기고 고등학생 오케스트라 ‘레슨’ 시간을 만든 것이다.

이날 서울예고 1학년 오케스트라가 고른 곡은 라벨의 ‘라 발스’. 시작 부분의 전형적인 3박 왈츠는 뒤로 갈수록 혼란스러워지고 흐트러진다. 17세 학생들로 된 오케스트라가 세계적 지휘자 앞에서 처음 한 연주는 딱딱하고 부자유스러웠다.

.지휘자가 다시 지휘봉을 들었다. “46마디부터 3박 리듬을 다시 해봅시다. 세 음을 똑같이 하는 게 아니라 두번째 박에서 잠시 기다리세요. 그리고 템포는 미는 게 아니라 당기는 겁니다.” 지휘자의 요청 후에 오케스트라의 음악은 미묘하게 달라지기 시작했다.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시종일관 넘치는 에너지로 오케스트라를 지도했다. “조금 틀리는 건 괜찮아요. 음악이 어떻게 가야하는지 아는 게 중요합니다. 연습은 집에 가서 하면 되니까!” 그는 학생들에게 음악의 기술이 아닌, 음악의 흐름을 볼 수 있도록 돕는 데 주력했다. “뒤로 가면서 음악이 시끄러워지는데 너무 달려가는 것 아닌가 걱정할 필요가 없어요. 너무 빨라지는 것은 아닌지 걱정할 필요도 없고요. 끝까지 한번 가보는 겁니다.” 좀 더 정교한 지시도 있었다. “그 부분에서 바순은 뒤에 세 음을 기술적 미묘 조금 더 느리게 해야 첼로와 만날 수 있어요. 이 부분은 연주하면서 저를 보세요. 그래야 완벽하게 하나가 돼서 연주할 수 있습니다.”

오케스트라는 이 곡을 2주 전에 골라 세 번 연습했다. 10대들의 오케스트라가 짧은 시간 내에 소화하기에는 어려운 곡이다. 정해진 틀 안에서 연주하는 것도 아닐뿐더러 3박 리듬의 미묘한 변화, 폭발적인 사운드까지 표현해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어려운 음악에 마음으로 매진할수록 좋은 연주가 된다는 것을 학생들에게 일깨웠다.

오케스트라에서 제2바이올린의 수석을 맡은 이채연 학생은 “그동안 생각했던 라벨과 전혀 다른 음악이었다”며 “우리끼리 연습할 때와는 완전히 달라져 있었고 오케스트라가 마치 노래하는 것처럼 바뀌어서 놀라웠다”고 했다. 서울예고의 양재무 음악 교사는 “연습할 때 아이들이 리듬부터 멜로디까지 모든 것을 어려워했는데 오늘 오로스코-에스트라다의 지휘 한 번에 음악이 달라져 있었다. 일부러 어려운 곡을 선택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오로스코-에스트라다는 한국의 젊은 오케스트라를 만나게 해달라고 빈필의 내한공연 주최사인 WCN에 강하게 요청했다고 한다. WCN은 음악대학 학생들의 오케스트라도 제안했지만 지휘자는 더 어린 오케스트라를 골랐다. 그는 “10대의 어린 연주자들에게 해주고 싶은 이야기가 많기 때문”이라고 했다. 콜롬비아 태생인 그는 열살 무렵 청소년 오케스트라에서 바이올린을 하면서 음악을 시작했다. 14세에 지휘자로 데뷔할 때 역시 자신 또래의 유스 오케스트라와 함께였다. “오케스트라에서 바이올린을 할 때 나이 든 기술적 미묘 지휘자들이 종종 와서 마스터 클래스를 했는데, 그때 많은 것을 배웠다. 서로 듣는 방법, 생각하면서 연주하는 일의 중요성 같은 것들이다. 이제 내가 받은 것을 돌려주고 싶다.”

그래서 그는 콜롬비아는 물론 휴스턴과 오스트리아 빈, 또 연주 여행을 하는 많은 도시에서 청소년 오케스트라를 찾아가곤 한다. “빈필과 함께 하는 연주 역시 중요하고 큰 무대다. 하지만 젊고 어린 오케스트라와 음악을 생각하는 시간은 나를 처음으로 돌아가게 한다. 그래서 이 시간을 꼭 마련한다.”
게다가 그는 클래식 음악의 변방인 남미에서 시작해 유럽과 미국 무대까지 진출한 지휘자다. “무대 위에서 나는 늘 에너지가 넘치고 즐겁지만 그 뒤에는 많은 장면이 있었다. 특히 기술적 미묘 10대는 많은 것을 결정해야 하는 시기다. 음악을 평생 할 수 있을까, 꼭 해야만 하나 등 생각이 많아진다. 이럴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음악 그 자체가 주는 기쁨이라 생각한다.”

.그는 이날도 고등학생 오케스트라에게 이 점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전곡 연주를 시킨 뒤 그는 다시 마이크를 잡았다. “기술적인 연습을 더 할 수도 있겠지만 오늘은 여기까지 하는 게 좋겠습니다. 이제 여러분 각자가 연습도 많이 하고 오케스트라 경험도 쌓겠지만 잊지 말아야 할 것은 음악을 왜 시작했는가입니다. 행복하기 위해서잖아요. 모든 음표에 행복이 있어야 합니다.” 그의 마지막 말이 끝나자 학생들은 발을 구르며 환호를 보냈다. “어디에서 어떤 연주를 하든 앞으로 여러분 모두가 음악과 함께 행복하기를 바랍니다.”

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통화가 조만간 이뤄질 예정인 가운데 양국 간에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커비 조정관은 "미국과 중국 간 양자 관계, 양 정상 사이에는 엄청나게 많은 대화거리가 있다"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소통선이 열려 있다는 점을 확실히 하고 싶어 한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 가나다라마바사 매우 작은 폰트
  • 가나다라마바사 작은 폰트
  • 가나다라마바사 보통 폰트
  • 가나다라마바사 큰 폰트
  • 가나다라마바사 매우 큰 폰트

The copyright belongs to the original writer of the content, and there may be errors in machine translation results.

Hak cipta milik penulis asli dari konten, dan mungkin ditemukan kesalahan dalam hasil terjemahan mesin.

Bản quyền thuộc về tác giả gốc của nội dung và có thể có lỗi trong kết quả dịch bằng máy.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두 차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된 뒤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대국민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두 차례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아 격리에서 해제된 뒤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대국민연설을 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 통화가 조만간 이뤄질 예정인 가운데 양국 간에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 가능성 등으로 악화한 양국 간 갈등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통화를 원하지만, 중국 측은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으며 각을 세우는 분위기다.

28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미중 정상간 통화가 오늘 이뤄지는지’라는 질문을 받고 “나의 답은 매우 간단하다, 미중 정상은 다양한 형식으로 소통을 유지하고 있으며 중국은 제때에 관련 소식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이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미중 정상간 통화와 관련된 질문이 더 있느냐, 전부 함께 답변하겠다”고 직접 얘기를 꺼낸 것에 비해 원론적인 수준의 답변에 그친 것이다. 앞서 액시오스 등 미 언론은 미중 정상이 28일 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는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이 2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 통화와 관련, "향후 며칠 이내에 매우 조만간이 될 것"이라고 밝힌 것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다. 커비 조정관은 "미국과 중국 간 양자 관계, 양 정상 사이에는 엄청나게 많은 대화거리가 있다"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시 주석과의 소통선이 열려 있다는 점을 확실히 하고 싶어 한다"라고 전했다.

중국 외교부는 이날 사실상 중국 견제를 목적으로 한 미국 반도체 지원법이 상원을 통과한 데 대해 분명하게 반대하다고 밝혔다. 자오 대변인은 “미국의 반도체 칩과 과학 법안은 자국 과학 기술과 반도체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고 하지만, 해당 법안에는 미중 간 정상적인 기술 협력을 제한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며 “중국은 이에 대해 강력한 반대를 표한다”고 강조했다.

지오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어떻게 발전하는지는 미국 자신의 일”이라면서 “그러나 이는 미중간 정상적인 기술 협력, 인문교류를 제한해서는 안 되고 중국의 정당한 발전 권익을 박탈하거나 침해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미중 과학기술 협력은 양국의 공동이익과 인류의 공동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서 “(반대로) 제한과 디커플링(탈동조화)를 시도하는 것은 자신과 남에게 모두 해롭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어떤 제한이나 억압도 중국의 과학기술와 산업 발전을 막을 수 없다”고 부연했다.

미 상원은 27일(현지시간) '반도체 칩과 과학 법안' 표결에서 찬성 64표, 반대 33표로 가결 처리했다. 이 법안은 미국의 반도체 산업 발전과 기술적 우위 유지를 위해 2,800억 달러를 투입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아울러 미국 내 반도체 시설 건립 지원 390억 달러, 연구 및 노동력 개발 110억 달러, 국방관련 반도체칩 제조 20억 달러 등 반도체 산업에 520억 달러가 지원되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법안 처리를 촉구해온 바이든 대통령은 성명에서 "미국이 공급망에서 더 나은 회복력을 갖게 됐음을 의미한다"며 "우리는 미국 소비자와 국가안보를 위해 필요한 핵심 기술을 다른 나라에 절대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환영했다.

[김명희의 인권이야기] 우리에게는 알 권리가 있다

인권운동사랑방 후원하기

칼 세이건의 에 소개된 17세기 미국 버지니아 주 총독이 했다는 말이다. 이는 ‘아는 것이 힘’이라는 격언이 기득권 계층에게 얼마나 위험하고 두려운 것인지를 잘 보여준다.

억압을 감추고 있던 무지의 장막이 걷힐 때, 사람들은 나설 수 있다. 물론 무엇인가를 안다는 것만으로는 충분치 않지만, 아는 것이야말로 출발점이다. 그래서 ‘알 권리’는 인권의 중요한 영역으로 간주된다.

특히나 노동의 영역에서 ‘알 권리’는 매우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권리이다.

노동자들은 자신이 하고 있는 일, 다루는 물질의 위험성을 알지 못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 중 일부는 건강에 치명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데도 말이다. 대만 정부가 1970년대 반도체 생산 공정 노동자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를 보면 입이 쩍 벌어진다. 젊은 여성노동자들은 부품 세척 뿐 아니라, 자신이 일하는 작업대를 닦거나 심지어 손에 묻은 기름때를 닦아낼 때에도 유기용제를 사용했다. 이는 암과 신경장애를 유발할 수도 있는 위험한 물질이었지만, 그녀들은 이런 사실을 알지 못했다. 아무도 알려주지 않았던 것이다.

[그림: 윤필]

물론 기술이 발전하고 규제가 강화되면서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상황은 점차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문제가 완전히 사라진 것은 아니며, 오히려 기술적 미묘 한층 미묘하고 복잡해졌다. 전 세계 차원의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남보다 앞선 기술변화와 ‘영업 기밀’이 기업의 중요한 생존전략이 된 것이다. 노동자가 알 권리를 주장하려 해도, 알아야 할 내용들이 기술적으로 어려운 경우가 많다. 심지어 기술변화 속도가 너무 빠르다보니, 전문가들조차 아직 유해성을 정확하게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이러한 상황에서 노동자의 알 권리 보장은 간단치 않다.

뿐만 아니다. 노동자에게 건강문제가 발생해서 산재인정을 둘러싼 논란이라도 발생하면, 기업의 비밀주의적 태도와 노동자의 알 권리는 첨예하게 부딪힌다. 정부와 기업의 태도는 단순히 비밀주의라기보다 사실 ‘노동자 배제’라는 표현이 더욱 적절하다.

이를테면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2008년에 수행한 보고서를 아직도 공개하지 않고 있다. 개인과 기업 정보가 많이 담겨 있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그런 정보를 삭제하고 공개용 판본을 만드는 것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이런 상황에서 연구진은 작년 봄에 자신들이 발간하는 영문 학술지에 이 결과를 논문으로 발표했다. 학문적으로 마땅히 해야 할 일이기는 하다. 하지만 당사자인 노동자들이 접근하거나 이해할 수 있는 방식이 아니라는 점에서, 노동자 건강을 보호하는 국가기관의 책임성을 다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노동자들이 볼 수 없었던 것은 이것만이 아니다. 반도체협회가 서울대학교에 의뢰했던 작업환경측정 결과 보고서도 볼 수가 없었는데, 이는 당시 산재승인 관련 재판에 중요한 근거자료로 활용할 수도 있는 것이었다. 노동자 측의 자료공개 요청에 대해 법정은 영업기밀 누설을 우려하면서, 전문 공개는 불가능하니 구체적으로 몇 페이지가 필요한지 적시하면 복사를 허용하겠다고 했다. 보고서를 보지 않고도 필요한 내용이 몇 페이지에 있는지 다 알면 왜 공개요청을 하겠나?

한편 삼성은 자체적으로 시행한 작업환경평가 결과를 작년 7월에 기자회견을 통해 발표했다. 여기에는 기자들과 일부 전문가들의 참석만이 허락되었고, 보도자료는 물론 어떠한 인쇄물도 제공되지 않았다. 현장촬영과 녹음도 엄격하게 제한된 상태에서 해외 연구자가 영어로 결과를 발표했다. 또한 지난 12월 삼성은 자사의 영문 홈페이지(Global Samsung)에 연구 요약결과와 함께 보고서 공개 사항을 게시했다. 보고서 전문의 열람을 원하면 기흥공장을 직접 방문하라고 했다. 신청자 중 허가받은 이에 한하여 1인 2회까지 열람이 가능하며, 당연히 기록이나 복사는 불가능하고, 비밀엄수 서약을 제출해야 했다. 5천 년 된 파피루스 문서를 보는 것만큼이나 까다롭다. 그런데 이 귀한 연구결과가 다음 달 3월 멕시코에서 열리는 국제학술대회에서 발표된단다. 한국의 노동자들은 전문가들이 자신과 관련된 문제를 두고 갑론을박해도 그저 강 건너 불구경을 할 수밖에 없는 처지이다.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은 지식 생산과 공유를 둘러싼 우리 사회의 당사자 배제, 노동자 배제의 일면을 보여준다.

국가공공기관이나 연구자, 전문가들은 도대체 누구에게 책무성을 갖는 것일까? 신성한 학술공동체? 연구비를 지원한 기업?

기업에게 노동자란 도대체 어떤 존재인가? 귀찮은 설명 따위는 해줄 필요 없는, 그저 지나는 과객들? 유식해지면 괜히 분란이나 일으키는 골치 아픈 사고뭉치들?

자본주의 사회에서 영업기밀의 중요성을 완전히 부정하려는 것은 아니다. 또 관련된 문제들에 대해 학계에서 심층적인 논의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도 인정한다. 그리고 비전문가가 그 모든 지식과 학술적 논쟁들을 이해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것도 인정한다. 하지만 이것이 당사자인 노동자들의 알 권리를 침해하는 변명거리가 되어서는 안 된다. 어려우면 쉽게 설명해서 알려줘야 한다. 복잡한 절차나 암묵적 압력 때문에 노동자들이 알 권리를 포기하지 않도록 쉽고 민주적인 절차를 마련해야 한다. 위험한 물질을 다루고 때로는 생명을 위협받는 이들은, 이러한 절차를 만들고 지식을 생산하는 공무원도 연구자도 기업가도 아닌, 바로 노동자들이다. 노동자에게는 ‘알 권리’가 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