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환은행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6월 1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우리은행 관계자가 외국인 대상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우리은행

금융기관이 수출기업에게 수출채권을 상환청구불능 조건으로 매입하여 수출금융을 지원하는 금융기법이 포페이팅이다. 2011년도 이후 한국채택 회계기준(K-IFRS)의 도입으로, 기존의 일반 네고를 단순 차입금으로 계상하게 함으로써 부채비율을 높여 기업의 재무건전성을 악화시키는 요인이 되어, 수출기업들이 차입금을 낮추기 위한 방법으로 장부제거(book-off)가 가능한 포페이팅에 대한 관심이 증대되게 되었다. 국제상업회의소에서의 외국환은외국환은행 행 포페이팅통일규칙 제정시행과 함께 수출기업들의 포페이팅에 대한 관심 증대에 발맞춰, 국내 각 외국환은행들도 포페이팅 관련 상품의 개발로 취급범위를 확대해가고 있는 시점에서, 국내 외국환은행 전체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여, 포페이팅 취급실태를 파악하여 그 문제점과 개선점을 찾고자 하였다.

Forfaiting is a trade finance facility whereby financial institution purchases accounts receivable from exporters, on a without recourse basis. After the adoption of K-IFRS in 2011, accounting for simple borrowing as usual negotiation increases debt ratio which in turn, worsens financial soundness of a company. Hence, exporting companies have their interest in forfaiting that enables book-off in order to decrease the borrowing. Along with the execution of URF 800 at ICC and increasing the interest of exporting companies into forfaiting, foreign exchange banks in Korea expand the development of products related to forfaiting. Upon surveying all these national banks of this matter, this paper identified an appropriate solution for the forfaiting practice.

우리은행,외국인 대상 '외국환은행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

우리은행이 외국인의 간편한 급여송금을 지원하는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서비스를 시행한다. /우리은행

우리은행이 외국인을 대상으로 해외송금 서비스의 폭을 넓혔다.외국환은행

우리은행은 우리WON뱅킹을 통해 외국인이 쉽고 빠르게 해외송금할 수 있는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는 외국환은행 기존에 일반 내국인과 유학생 또는 해외체재자를 대상으로만 운영해 왔으나 이번에 외국인까지 대상을 확대함으로써 본국 송금 수요가 높은 외국인 근로자들이 편리하고 간편하게 비대면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번 서비스를 외국환은행 통해 외국인도 영업점 방문없이'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후 연간 미화 5만달러 이내로 송금이 가능하며 연간 5만달러 초과 송금은 소득금액 입증서류를 준비해 가까운 영업점에 방문하면 신청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출시한 외국인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는 비대면 송금 수요가 높은 외국인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쉽고 편리한 서비스"라며 "앞으로도 외국인 고객의 비대면 금융거래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우리은행은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송금 특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외국인 고객 전용 '우리글로벌뱅킹'앱을 통해 신속하고 저렴한 '우리글로벌퀵송금'과 해외수취계좌가 없어도 송금이 가능한 '모바일 머니그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외국환은행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외국환은행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1.11.29 11:12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박지훈>

      [인사이트코리아=박지훈 기자] 하나은행은 글로벌 금융·경제지 글로벌파이낸스(Global Finance)로부터 ‘대한민국 최우수 외국환 은행(2022 Best Foreign Exchange Provider in Korea)’에 선정됐다고 29일 밝혔다.

      글로벌파이낸스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공급망의 차질로 국가 간 거래에서 우수한 외국환 파트너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상황 속 혁신적인 외국환 디지털 상품, ‘하나 EZ’, ‘하나 트레이드 EZ’, ‘온택트 해외투자 서비스’ 등으로 비대면 활성화에 기여한 점이 높게 평가를 받았다”고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하나은행 외환사업단 관계자는 “이번 수상을 통해 하나은행의 외국환 역량이 글로벌 최고 수준임이 다시 한 번 입증됐다”며 “앞으로도 외국환 전문은행으로서의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디지털 상품·서비스를 더욱 강화해 급변하는 외국환 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국환은행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2022-08-01 22:05:47 (월)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외국환은행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배재범 기자
        • 승인 2021.08.26 13:17
        • 댓글 0
        • +더보기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우리은행 직원이 외국인 대상

          ▲ 우리은행 관계자가 외국인 대상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 ⓒ 우리은행

          (세이프타임즈 = 배재범 기자) 우리은행은 우리 원(WON)뱅킹을 통해 외국인이 쉽고 빠르게 해외송금할 수 있는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를 한다고 26일 밝혔다.

          우리 원(WON)뱅킹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는 내국인, 유학생, 해외체재자를 대상으로만 운영해 왔지만 외국인까지 대상을 확대해 본국 송금 수요가 높은 외국인 노동자들이 간편하게 비대면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서비스를 통해 외국인도 영업점 방문없이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후 연간 미화 5만달러 이내 송금이 가능하다. 연간 5만달러 초과 송금은 소득금액 입증서류를 준비해 가까운 영업점에 방문하면 신청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우리 원(WON)뱅킹 외국인 비대면 거래외국환은행 지정 서비스는 비대면 송금 수요가 높은 외국인 고객의 니즈를 반영한 쉽고 편리한 서비스"라며 "외국인 고객의 비대면 금융거래 수요를 반영한 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외국인 고객을 대상으로 다양한 송금 특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외국인 고객 전용 '우리글로벌뱅킹'앱을 통해 신속하고 저렴한 '우리글로벌퀵송금'과 해외수취계좌가 없어도 송금이 가능한 '모바일 머니그램 서비스'를 제공 하고있다.

          무역업체가 주의해야 할 외국환거래규정(7) [외국환은행 통하지 않은 지급]

          안녕하세요 cusbro 입니다. 오늘은 비정형화된 지급 방법의 네번째로 '외국환은행을 통하지 않은 지급' 등의 방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외국환은행을 통한 지급 수령이 원칙이지만 신고를 요하지 않은 다음의 경우를 제외하고 한국은행총재에게 신고하여야 합니다.

          신고를 요하지 않는 경우 (규정 5-11조)

          - 거주자가 지급수단을 수령하고자 하는 경우
          - 해외여행자가 해외여행경비 등을 외국에서 직접 지급하는 경우
          - 1만불 초과 해외여행경비는 출국시 세관신고 필요
          - 1만불 초과 유학경비, 해외체재비 지정거래외국환은행장확인 필요
          - 건당 미화 1만불 이하의 경상거래에 따른 대가를 대외지급수단으로 직접 지급하는 경우
          - 본인명의의 신용카드 등으로 해외에서 여행경비등을 지급하거나, 인정된 거래 자금을
          국내에서 지급하는 경우 등

          당해 지급 및 수령 또는 그 원인이 되는 거래가 신고등을 필요로 하는 경우 먼저 그 절차를 거쳐야 하며 이를 외국환은행이 확인하도록 절차를 두고 있으며, 외국확은행을 통하지 아니하고 지급등을 하는 경우 효율적인 외국환(신고등)관리 및 통계수집 등이 곤란해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 외국환은행 등을 통하지 않은 지급 등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CASE 1] 외국환은행을 통하지 않고 수출대금을 직접 수령하고자 하는 경우 절차?

          ▶비거주자가 수출대금을 국내로 반입하기 위해서는 미화 1만불 초과인 경우 입국 관할세관에 ‘지급수단 수출입 신고’를 하여야 하는 바, 거주자(수출자)는 수출대금 수령 전에 비거주자(수입자)가 동 신고를 필하도록 하여야 합니다.

          [CASE 2] 외국환은행을 통하지 아니하는 지급신고를 하고, 외화를 휴대해서 나갈 때도 세관에 신고를 해야 하는지?

          ▶한국은행에 외국환은행을 통하지 아니하는 방법등의 신고를 한 경우 세관 신고 없이 외화를 휴대하여 반출할 수 있으나, 신고필증을 세관장에게 제시하여야 합니다.

          [사례3] 해외 수출자가 직접 대금을 수령하여 휴대반출하는 절차?

          ▶국내 수입자는 외국환은행을 통하지 아니하는 지급신고를 하여야 하며, 비거주자는 자금의 취득경위를 입증하는 서류를 제출하여 외국환은행장의 확인을 받은 경우에 한하여 지급할 수 있으므로 해외 수출자는 사전에 외국환은행장 확인을 받아야 외국환은행 합니다.

          신고대상 지급등의 방법에 대해 전체적으로 간단히 요약해 보면 다음과 외국환은행 같습니다. 전반적으로 내용이 어려우니 이부분 기억하시면 업무하시는데 도움이 되실같습니다. 꼭 기억해두세요~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